굴목이버섯파래전 > 산모밥상 국민행복카드, 다산한의원

본문 바로가기

산모밥상

산모밥상 HOME


굴목이버섯파래전

페이지 정보

본문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09810_2319.jpg
 


오늘은 전을 좀 부쳐볼까 합니다. 겨울비가 부슬부슬 내리니,,,,산모들의 경우 출산 후 산후조리 음식의 대부분을 미역국이 차지하다보니 반찬이나 간식이 좀 아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래서 미역국 먹을 때 반찬으로 써도 좋고, 수유 중간중간에 간식으로도 잘 어울릴 메뉴인 굴목이버섯파래전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09824_969.jpg

걸리버 여행기의 작가 조나단 스위프트가 “제일 처음 굴을 먹은 사람은 매우 용감한 사람이었을 것이다(He was a bold man that first ate an oyster).”라고 한 것처럼 처음 보기엔 그리 먹음직스럽지 않아도 일단 한 번 먹어보면 그 맛과 향 그리고 영양에 대해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Eat fish, live longer. Eat oysters, love longer.”라는 말도 있을 정도로 서양에서도 강장식으로 인기가 좋아 기원전 95년경 로마의 세르기우스 오라타(Sergius Orata)가 수문과 보를 통해 바닷물의 흐름을 정교하게 제어할 수 있는 굴양식장을 설계해서 양식을 최초로 시작한 기록이 있는 것을 보면 그 역사도 깊습니다.

굴에는 단백질과 지방, 회분, 글리코겐 등의 영양소와 풍부한 아연을 비롯한 칼슘과 인, 철 등의 무기질, 비타민 B12를 비롯한 여러 가지 비타민과 타우린 등의 필수아미노산도 많이 들어 있어서 아이들의 성장과 시력보호, 엄마의 빈혈과 골다공증 예방에도 좋지요. 중금속 해독과 세포기능을 활성화하는 셀레늄도 풍부합니다.

《조선왕조실록》 연산군 5년 기미(1499,홍치 12) 1월17일(정축)에 “윤필상(尹弼商)·어세겸(魚世謙)·정문형(鄭文炯)·한치형(韓致亨)·성준(成俊)이 의논드리기를, “...지금 유자광이 특별히 해물을 진상하기 위하여 역마를 발송하기에 이르렀으니, 대간이 논박함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러나 유자광은 사옹원 제조로서 함경도에 도착하여 생전복과 굴조개의 싱싱함을 보고 상시에 진상한 맛과는 다르리라 여겨 특별히 진상하고자 한 것뿐이오며 다른 뜻은 없었습니다.””라고 한 것을 보면 전복과 함께 굴이 귀한 해산물로 여겨져 왔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배타는 어부의 딸은 얼굴이 까맣고, 굴 따는 어부의 딸은 하얗다.”라는 속담이 있는데요, 《동의보감》에선 굴을 모려육(牡蠣肉)이라고 해서 “먹으면 맛이 좋은데 몸에 아주 좋다. 또한 살결을 곱게 하고 얼굴빛을 좋아지게 하는데 바다에서 나는 식료품 가운데서 가장 좋은 "이다.”라고 하여 피부에 대한 효능을 포함하여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겨울철 밥상의 반가운 단골손님인 파래는 미역, 다시마, 톳, 파래, 김 등 여러가지 해조류 중 폴리페놀 함량이 제일 높아 항산화 효과가 가장 뛰어납니다. 넉넉한 철분과 함께 흡수를 도와주는 비타민C도 많이 들어 있어 빈혈에도 도움을 줍니다. 또한 칼슘도 풍부해 골다공증도 예방해주지요. 산모들의 공공의 적 변비 예방에 최고인 식이섬유 또한 빼 놓을 수 없습니다.

더불어 굴과 파래에 들어 있는 풍부한 칼슘을 장에서 잘 흡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목이버섯이 어울리므로 궁합이 잘 맞는다 하겠습니다. 흔히 비타민 D가 풍부하다고 알려진 말린 표고버섯이 100g당 17㎍정도의 비타민 D를 함유하고 있는데, 목이버섯은 무려 100g당 440㎍이나 되는 비타민 D를 함유하고 있어서 흔히 “비타민 D의 왕”이라고 불릴 정도입니다.

《동의보감》에선 “성질이 차고[寒](평(平)하다고도 한다) 맛이 달며[甘] 독이 없다. 5장을 좋아지게 하고 장위에 독기가 몰린 것을 헤치며 혈열을 내리고 이질과 하혈하는 것을 멎게 하며 기를 보하고 몸이 가벼워지게 한다.”라고 하였습니다.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09851_6384.jpg
 

부침가루, 찹쌀가루, 카레가루를 같은 비율로 준비한 후 멸치다시마 육수에 잘 섞어줍니다. 소금간은 따로 안합니다. 카레가루와 굴이 간간하니까요. 되직하게 반죽이 되면, 밥숫가락으로 한 술씩 떠서 노릇하게 잘 지져냅니다. 중간에 과정 컷을 찍을려고 준비를 다 해 놨는데, 환자분들이 갑자기 주루룩 들어오시는 바람에 타이밍을 놓쳤네요.ㅠ.ㅠ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09870_447.jpg
 

굴과 파래의 비릿함과, 식용유의 느끼함을 카레가루가 대부분 다 잡아주니, 비린내 난다고 해산물 싫어하고 고기만 좋아라 하는 요즘 젊은 산모들의 입맛에 아주 잘 맞는 메뉴입니다.^^


cf) 사용장비 : Pentax K-5, Pentax 35mm limit macro, Metz 52 AF-1, 라이트룸 5.6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09883_5159.jpg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09888_4069.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