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잎 한입 쌈밥 > 산모밥상 국민행복카드, 다산한의원

본문 바로가기

산모밥상

산모밥상 HOME


호박잎 한입 쌈밥

페이지 정보

본문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306_4624.jpg
 


요즘 시장에 우리 민족의 오랜 소울푸드인 호박잎이 한창 나옵니다. 저도 어릴 적 질리도록 많이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상추쌈과 더불어 쌈 계의 양대 산맥이랄 수 있지요.


일반인들의 건강에도 물론 좋지만, 특히 산모들에게 아주 좋은 식재료입니다. 향긋한 내음과 특유의 쌉싸름한 맛은 방전된 산모들의 입맛을 초고속충전시켜주고, 품고 있는 넉넉한 식이섬유들은 산모들의 영원한 숙적 변비를 한 방에 물리쳐줄 것입니다. 게다가 쌈에 같이 들어가는 신이경 실장표 특제 된장 양념과의 콜레버레이션은 정말이지 신의 한 수라 하지 않을 수 없지요.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319_5656.jpg


재료 : 호박잎 20장, 된장 4큰술, 참치통조림 1캔, 들기름  1스푼, 조청 1스푼, 죽순 반 쪽, 두부 1/2, 표고버섯 3개, 목이버섯 반 줌,


애호박 1/2, 홍고추 1개, 양파 1/2, 잣 땅콩 반 줌, 밥 1공기.


여기서 잠깐, 참치통조림에 들어 있는 살은 참치(다랑어)의 살이 아니고 고등어보다 약간 더 큰 가다랑어(鰹)의 살입니다. 일식에서 빠질 수 없는 가츠오부시(かつおぶし, 견절, 鰹節) 역시 가다랑어의 살을 가공해 만드는 것이지요.


가츠오부시는 일본과 우리나라에서 산모들의 귀한 보양식으로 쓰여 왔습니다. 실학자 이규경李圭景(17881863) 선생께서 쓴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중 [鰹節酒盜辨證說]에 보면 鰹節。東俗呼乾古道魚。其狀如牛角。馬島酋貢獻禮曹物單有鰹節。則倭以此物可得充貨也。作屑同海帶【俗名甘藿】爲羹。可補産婦。견절은 우리나라에서는 乾古道魚라고 부른다그 모양은 마치 소뿔처럼 생겼는데 대마도주가 예조에 바치는 물목에 견절이 들어있었다그렇다면 일본은 이 물건으로 재화로 바꾸어 충당하였던 듯하다가루가 나도록 얇게 썰어 해대(미역감곽이라고도 한다)과 같이 국을 끓이면 임산부의 기혈을 보충한다.”라고 하여 견절鰹節이 우리나라에서 부르는 乾古道魚이며 곧 요즘의 가쓰오부시かつおぶし이며 미역국에 넣어서 끓이면 산모의 기혈을 보하는 좋은 음식이 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가츠오부시나 참치캔에 들어 있는 살이나 그 근본은 동일하니,,, 가다랑어 살 산후조리 기간에 즐겨 드시기 바랍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334_9649.jpg


모든 재료들은 잘게 썰어두고, 잣 땅콩도 잘게 부숴서 준비해 둡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348_3247.jpg


호박잎은 뒷쪽 줄기 껍질을 벗긴 후,  찜기에 5분간 쪄줍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361_128.jpg


뚝배기 혹은 냄비에 된장, 조청, 들기름을 넣고 ...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374_3363.jpg


타지 않게 살짝 볶아 줍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386_187.jpg


볶아주다가 산모의 기력을 올려주는 가다랑어(가츠오)살도 넣고...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397_5968.jpg


젖양을 늘려주는 잣과 땅콩도 넣어 같이 볶아주고...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410_2693.jpg


마지막에 썰어둔 야채들을 넣고...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421_7573.jpg


잘 섞어준 다음 뚜겅을 닫고 2분간 약불로서 가열합니다. 중간에 재료들이 타지 않게 한 번씩 저어주고 불을 꺼줍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439_1203.jpg


신이경 실장표 특제 된장 양념이 완성되었네요. 맛나게 생겼지요? 짜지 않아 듬뿍 먹어도 됩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451_6053.jpg


이제 본격적으로 쌈을 싸 봅니다. 줄기가 약간 길지요? 쌈을 다 싼 후 풀어지지 않게 묶어주는 용도로 사용할 거라 줄기를 좀 길게 남겨둡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462_4.jpg


잘 쪄둔 호박잎에 밥 한 술 넣고, 된장 양념을 올려 줍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479_0886.jpg


양 옆을 잘 오무려 싸줍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502_351.jpg


마무리로 잎에 매달린 줄기를 이용해 묶어줍니다.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517_5197.jpg


완성된 쌈을 그릇에 담아 하나씩 집어 맛있게 먹습니다.^^ 


cf) 사용장비 : Pentax K-5II, Pentax 35mm limit macro, Metz 52 AF-1, 라이트룸 5.7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528_1811.jpg
abe805f7b8a469cb877e94260c59afc2_1631152528_5947.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