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화과 팥쌀국수 > 산모밥상 국민행복카드, 다산한의원

본문 바로가기

산모밥상

산모밥상 HOME


무화과 팥쌀국수

페이지 정보

본문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110_3904.jpg
 


오늘은 무화과팥쌀국수를 만들어 봅니다. 전라도 지방에서 많이들 드시는 팥칼국수와 비슷한데요, 여기에 젖 양을 늘리고, 변비와 치질을 해결해주는 무화과 진액을 첨가하고, 역시 젖 양을 늘리고 변비에 도움이 되는 잣을 고명으로 올립니다. 팥칼국수에 듬뿍 들어가는 설탕은 모유수유의 적이므로 무화과 진액과 메이플 시럽으로 단 맛을 보충하게 됩니다.

또한 소화를 방해해서 젖 양을 줄이고 각종 앨러지 질환들을 비롯해 이런저런 다양한 문제들을 일으키는 글루텐 덩어리인 (밀가루로 만든) 칼국수를 빼고, 우리민족의 원형질이라 할 수 있는 쌀로 만든 쌀국수를 대타로 투입합니다.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124_5512.jpg
 


예로부터 겨울엔 팥을 즐겨 먹었는데요, 동지가 되면 팥을 삶아 으깬 뒤 앙금을 내려서 팥죽을 먹었지요. 고려 말기의 학자 이곡(李穀)의 《가정집(稼亭集)》에 보면 “동지에 얼음이 언 것은 일이 잘못되었지만 / 陽復堅氷事已非 새벽 창가에 동지 팥죽은 그대로 어김이 없네 / 曉窓冬粥莫予違”라고 한 것으로 보아 동지 팥죽의 전통이 유구함을 알 수 있습니다.

동지의 시식時食으로도 많이 먹었지만, 민간에서 젖을 잘 나오게 하는 용도로도 팥이 많이 사용되었는데요, <동의보감>에서 붉은 팥인 적소두(赤小豆)가 "성질이 평(平)하고(약간 차다[微寒]고도 하고 따뜻하다[溫]고도 한다) 맛이 달면서 시고[甘酸] 독이 없다. 물을 빠지게 하며 옹종의 피고름[癰腫膿血]을 빨아낸다."라고 한 것을 보면 팥이 젖몸살이나 유선염을 치료하여 막힌 젖을 잘 나오게 도와줌을 알 수 있습니다. 

2012년 북한에서 출판된 <민간료법과 건강>에 보면 젖이 잘 안 나올 때 사용하는 여러 가지, 자체적으로 상당히 검증된, 민간요법 처방들을 설명하고 있는데요, 그 중 팥에 대해 "250g을 물에 달여 하루 3번 끼니 사이에 먹는다."라고 하여 최유제로서의 팥의 섭취 방법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139_9112.jpg
 


팥은(400g)을 씻어 솥에 담고 물을 부어 한 번 부르르 끓여 첫 물은 버립니다. 쌉쌀한 맛을 제거하기 위함이지요. 다시 솥에 깨끗한 물 2L정도 붓고, 2시간 정도 약한 불로 팥이 뭉글뭉글해질 때까지 푹 끓여줍니다.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154_6604.jpg
 

 

삶아진 팥을 체에 나무주걱으로 내려주고(체 바닥이 팥물에 닿도록 해야 잘 으깨짐) 나머지 껍질은 버립니다.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169_2166.jpg
 


체에 걸죽하게 내린 팥물은 불을 약하게 하고 주걱으로 저어주며, 소금 약간(반 티스푼) 무화과 진액 50cc + 메이플시럽으로 간을 하면 됩니다.(달달하게 먹으려면 무화과 진액과 메이플 시럽을 조금 더 넣으면 되겠지요.)

모유수유하는 산모들의 영원한 친구인 무화과 100%를 저온추출한 무설탕 무화과 진액은 영암녹색무화과(주)에서 직접 운영하는 쇼핑몰(http://영암무화과.com/mall/index.php)에서 구입합니다.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183_3061.jpg
 


쌀국수는 끓는 물에 데치듯이 살짝만 삶아, 물기를 빼고 그릇에 담아냅니다.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199_6528.jpg
 


담아낸 쌀국수 위로 미리 준비한 걸쭉한 팥물을 듬뿍 붓고, 고명으로 잣을 올려줍니다..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217_8909.jpg
 

미역국에 지친 산모들의 깔깔한 입에 달달하고 고소한 맛을 선사해 줄 무화과팥쌀국수입니다. 맛도 좋고 젖도 잘 나오게 하고, 덤으로 변비와 치질도 낫게 해 주니 이보다 더 좋은 산후조리 음식이 있을까 싶습니다.^^


cf) 사용장비 : Pentax K-5, Pentax 35mm limit macro, Metz 52 AF-1, 라이트룸 5.7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227_9232.jpg
326a74187619f9ead4894eb8de049fd9_1630915231_5667.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