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육수 섭죽



오늘은 기력이 부족한 산모들의 깔깔한 아침 입맛을 달래주고 빠른 산후회복을 도와주는 맛난 닭육수섭죽을 만들어 봅니다.


<동의보감> 신형身形편에 보면 죽에 대해 "白粥凡晨起食粥利膈養胃生津液令一日淸爽所補不小 새벽에 일어나서 죽을 먹으면 가슴이 시원하고 위를 보하며 진액을 생기게 하고 하루종일 마음을 상쾌하게 하며 보하는 힘이 적지 않다."라고 하였고, 조선 헌종 때 서유구가 펴낸 농업 백과전서인 <임원십육지林園十六志>에서는, 북송(北宋)의 문학가로써 소동파(蘇東坡)의 제자들 중 소문사학사(蘇門四學士)의 한 사람인 장래張來(1046-1106)의 <죽기粥記>를 인용하여, “매일 아침에 일어나서 죽 한 사발을 먹으면 배가 비어 있고 위胃가 허虛한데 곡기穀氣가 일어나서 보補의 효과가 사소한 것이 아니다. 또 매우 부드럽고 매끄러워서 위장胃腸에 좋다. 이것은 음식의 최모결最妙訣이다.”라고 하여 죽의 효능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알을 낳기 전인 늦겨울부터 봄까지(2월∼4월)가 제철인 홍합을 이용한 토속음식 중 대표적인 것이 ‘섭죽’인데요, 강원도 북부 지역 사람들이 즐겨 먹습니다. 산후보양식으로도 사랑받아왔지요. ‘섭죽’이라고 할 때의 ‘섭’은 홍합紅蛤의 강원도 사투리입니다. 중국집에서 짬뽕 먹을 때 자주 보는, 식탁에 매운탕 재료로 자주 오르는 진주담치는 우리나라 고유의 홍합과 달리 유럽의 지중해가 원산지로 ‘지중해 담치’라고도 불리는 조개입니다. 언제부터 우리나라에서 살아가고 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대개 6.25때 외국 군함의 바닥에 붙어 옮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홍합은 《동의보감》에서 담채淡菜라고 하여 “홍합을 섭조개라고도 한다. 성질이 따뜻하고[溫] 맛이 달며[甘] 독이 없다. 5장을 보하고 허리와 다리를 든든하게 하며 음경이 일어서게 하고 허손되어 여위는 것과 몸 푼 뒤에 피가 뭉쳐서 배가 아픈 것, 징가, 붕루, 대하 등을 치료한다. 바다에서 나는데 한쪽이 뾰족하고 가운데 잔털이 있다. 일명 각채殼菜 또는 동해부인東海夫人이라고 한다. 생김새는 아름답지 못하나 사람에게 매우 좋은데 삶아서 먹으면 좋다. 아무 때나 잡아서 써도 좋다. 바다에서 나는 것은 다 맛이 짜지만 이것만은 맛이 슴슴하기 때문에 담채라고 한다. 민간에서는 홍합紅蛤이라고 한다.”고 한 것으로 보아 ‘담치’라는 말은 ‘담채淡菜’의 변형으로 추측할 수 있습니다. [ 담채淡菜 = 홍합紅蛤 = 섭 ]이고요.


정약전 선생의 <자산어보>에 보면 “홍합은 몸은 앞이 둥글고 뒤쪽이 날카롭다. 큰 놈은 길이가 한 자 정도이고, 폭은 그 반쯤 된다. 예봉銳峯 밑에 더부룩한 털이 있으며 수백 수천 마리가 돌에 달라붙어서 무리를 이루며 조수가 밀려오면 입을 열고 밀려가면 입을 다문다. 껍질의 빛깔은 새까맣고 안쪽은 미끄러우며 검푸르다. 살의 빛깔은 붉은 것도 있고 흰 것도 있으며, 맛이 감미로와 국에도 좋고 젓을 담가도 좋으나 그 말린 것이 사람에게 가장 좋다. 콧수염을 뽑을 때 피가 나는 사람은 지혈 시킬 다른 약이 없으나 다만 홍합의 수염을 불로 태워 가지고서 그 재를 바르면 신통한 효험이 있다. 또한 음부淫部에 상한傷寒이 생길 때에도 홍합의 수염을 불로 따뜻이 하여 뇌후腦後에 바르면 효험이 좋다. 살피건대 <본초강목>에서는 홍합을 일명 각채 殼菜, 일명 해폐海蜌, 일명 동해부인東海夫人이라고 했다. 진장기陳藏器는 머리가 작고 안에 소량의 털이 있다고 말했다. <일화자 日華子>에서는 이르기를 형상이 일정하지 않으나 아주 사람에게 이롭다 했다. 이것이 홍합이다.”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 중 홍합의 크기에 대해 “큰 놈은 길이가 한 자 정도이고, 폭은 그 반쯤 된다.”라고 한 부분이 흥미로운데요, 한 자라고 하면 거의 어른 손으로 한 뼘 정도가 됩니다. 진주담치로는 상상할 수 없는 크기지요. 이 걸 보아도 정약전 선생께서 묘사한 홍합은 우리나라 자연산 홍합, 즉 ‘섭’임을 알 수 있습니다.


한편, 홍합으로 만든 미음은 영조께서도 보양식으로 드셨는데요, <국역일성록정조5년 신축(1781,건륭 46)  1119(정사기사에 보면 홍합미음 얘기가 나옵니다『 ○ 내가 이르기를, “홍합 미음(紅蛤米飮)이 꽤 효과가 있다.”하니서호수가 아뢰기를, “이것은 청담(淸淡)한 재료를 써서 몸을 보해 주는 처방이므로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재료 : 찹쌀 150g, 맵쌀 50g, 닭육수 8컵, 생 홍합살 한 줌, 잣 반 줌, 부추+당근 반 줌씩, 들기름 1스푼


이번 죽요리에서도 자연산 홍합살을 사용하면 제일 좋겠으나...시중에서 구하기가 어려워 진주담치살을 사용합니다.


한승수 시인의 [홍합국]이란 시를 보면 “출근길 밥상에 / 달랑 홍합국 한 그릇./ 양념 하나 넣지 않고 / 물만 부어 끓였다는데 / 간도 적당하고 / 담백하니 참 시원하다./마주 앉은 아내 / 화장기 하나 없이 / 반짝이는 물빛 얼굴로 / 미안한 듯 나를 바라보는데 / 절로 우러나는 웃음살이 / 그대로 홍합국 국물 맛이다.”라고 해서 홍합국 맛을 아내의 물빛 웃음살로 비유했는데요, 제 생각엔 홍합이 아내의 건강을 항상 지켜주어 절로 웃음이 나게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러한 홍합은 단백질이 약 17%, 지질이 4%, 미네랄이 1.8% 정도 들어있는 훌륭한 단백질 원이며 비린내가 없는 고도불포화지방산 공급원으로서도 우수한 재료입니다. 단백질을 구성하는 기본원재료가 아미노산인데요, 그 중에서도 아스파트르산aspartate, 글루탐산glutamate, 프롤린proline, 라이신lysine 등 생리활성이 높은 아미노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산모에게는 최고의 음식 중의 하나로 추천할 만합니다.


홍합은 물 속에서도 접착성이 강한 단백질 성분의 ‘족사足絲’를 분비해 몸을 바위에 고정시킨 채 바닷물 속에 있는 미생물을 걸러먹고 사는 전형적인 여과 섭식자(filter feeder)입니다. 최근에는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의 연구진이 American Journal of Obstetrics & Gynecology 최근호에 게재한 논문에서, “임신 중 불의의 사고(예: 의료진이 의료기구로 태아막을 잘못 찌르는 경우)로 인하여 태아막이 파열되거나 구멍이 뚫리면 양수가 누출되어 조산(premature labor)이나 유산(miscarriage)을 초래할 수 있다. 웬만한 태아막의 결손은 자연적으로 치유되지만, 저절로 복구되지 않는 태아막 손상을 효과적으로 복구하는 방법은 현재 존재하지 않는다. 이에 대한 가능한 해결방법 중의 하나는 생체적합성을 지닌(biocompatible) 소재를 이용하여 파열된 태아막을 밀봉하는 것이다. 홍합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밀봉제(sealant)를 이용하여 손상된 인간의 태아막을 복구하는 데 성공하였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래저래 임신출산과 뗄래야 뗄 수 없는 게 홍합인 것 같아 새삼스럽습니다.

   


잘 불린 쌀을 들기름 1스푼 넣고 볶아줍니다.



쌀이 투명해질 때쯤 닭육수 2컵정도 붓고 잘 저어줍니다.



닭육수는 지난 번 닭육수다시마죽 만들 때 미리 뽑아서 냉동실에 얼려 두었던 것을 사용합니다.



육수를 한꺼번에 다 붓지 말고 1컵씩 부어가며 끓이면 쌀이 더욱 잘 퍼집니다.



어느 정도 쌀이 퍼지면, 미리 씻어서 물기 빼 놓은 생홍합살, 부추, 당근, 잣을 넣어줍니다.



약한 불에서 눌러붙지 않게 살살 저어가며 뭉근하게 끓여줍니다. 



잘 퍼졌으면 자염으로 약간만 간을 하고, 그릇에 보기 좋게 담아 맛있게 호호~불어가며 먹습니다.^^



매번 끓일려면 번거로우니 한 번에 많이 끓여서 식힌 후 한 번 먹을 양정도씩 작은 밀폐용기에 담아 냉동실에 차곡차곡 쟁여 놓았다가 아침으로 간식으로 하나씩 꺼내어 전자레인지에 데워 드시면 더욱 좋습니다.^^


cf) 사용장비 : Pentax K-5, Pentax 35mm limit macro, Metz 52 AF-1, 라이트룸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