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래기홍합장떡



오늘은 맛나는 반찬거리인 시래기와 홍합살을 넣은 장떡을 만들어봅니다. 모유수유 중 출출할 때 간식으로도 딱 좋지요.^^

 


재료 : 시래기(1 덩어리), 홍합살(한 줌), 된장 3 큰 술, 고추장 1 큰 술, 찹쌀가루(2컵), 우리밀 통밀가루(반컵), 계란(1개), 육수 1컵 반(멸치 다시마), 잣(고명)



명품시래기를 만들어 주신 정선 임계에 계시는 박종관 선생 (http://cafe.daum.net/dpjk/B6Se/43) 이십니다.


시래기는 한방에서 나복엽蘿葍葉이라고 하는데요, 그 효능에 대해 <중의학사전>에서는 "消食, 理氣, 治胸膈痞滿作呃, 食滯不消, 喉痛, 婦女乳腫, 乳汁不通."이라 하여, 시래기가 음식을 잘 소화시켜주고, 기운을 순조롭게 해서 가슴이 답답하여 트림 나오는 것, 식체증, 인후통, 부인들의 유선염 및 유관이 막혀 젖이 잘 나오지 않는 증을 치료한다하고 하였습니다.

보통 무의 효능이 소화를 도와준다고 하는 것으로 알고 계시는 경우가 많은데, 무청 시래기가 유선염 및 유관이 막혀 젖이 잘 나오지 않는 증을 치료한다하니 놀랍지요?


더불어 품고 있는 어마무시한 양의 식이섬유는 산모들을 괴롭히는 변비를 시원하게 해결해주어서 아가씨 때 입던 예쁜 옷들을 다시 입을 수 있게 도와주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며 몸 안의 독소와 노폐물들을 배출시켜 주지요. 풍부한 철분은 산모들의 빈혈에 큰 도움을 주고요. 골다공증을 예방해주는 칼슘 역시 100g당 249㎎이나 들어 있어 우유의 2.5배 수준입니다. 또한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도 풍부합니다.

산후조리하는 산모들에게 이보다 더 좋은 식재료가 있을까 싶습니다.



산모들의 영원한 친구 홍합(정확히는 진주담치지만요 -_-)입니다.

 

예로부터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조개와 아름다운 여성과는 관련이 매우 깊은데요, 서양의 대표미인인 '비너스'는 커다란 조개에서 태어났음을 보티첼리의 유명한 그림인 '비너스의 탄생'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일본의 <고사기古事記>에 피조개 여신인 키사가이히메キサガイヒメ와 대합 여신인 우무기히메ウムギヒメ가 등장하고, 무로마치室町 시대에 유행했던 그림을 곁들인 단편 소설집인 <오토기조시お伽草子>에 나오는 하마구리노조시蛤の草紙나 중국의 <수신기搜神記>에 나오는 미녀인 백수소녀白水素女 역시 큰 조개 속에서 태어났고, 나중미부螺中美婦라 불리는 우리 한국 설화 속의 조개아씨, 고동아씨나 우렁각시 등도 조개류에서 태어나고 있습니다.

이처럼 여성과 아주 관련이 깊은 조개 중에서도 제일 밀접한 그것이 바로 홍합입니다. 오죽 관련이 깊으면 이시진의 <본초강목> 에서는 홍합을 "동해부인"이라고 불렀는데요, 이는 동해에서 많이 나는 부인에게 아주 좋은 조개라는 뜻입니다.


홍합은 <동의보감> 에서 담채淡菜라고 하여 "홍합을 섭조개라고도 한다. 성질이 따뜻하고[溫] 맛이 달며[甘]독이 없다. 5장을 보하고 허리와 다리를 든든하게 하며 음경이 일어서게 하고 허손되어 여위는 것과 몸 푼 뒤에 피가 뭉쳐서 배가 아픈 것, 징가, 붕루, 대하 등을 치료한다. 바다에서 나는데 한쪽이 뾰족하고 가운데 잔털이 있다. 일명 각채각채殼菜 또는 동해부인東海夫人이라고 한다. 생김새는 아름답지 못하나 사람에게 매우 좋은데 삶아서 먹으면 좋다. 아무때나 잡아서 써도 좋다. 바다에서 나는 것은 다 맛이 짜지만 이것만은 맛이 슴슴하기 때문에 담체라고 한다. 민간에서는 홍합紅蛤이라고 한다."고 하여 그 효능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당신미唐愼微의 <증류본초證類本草>에도 보면 “ 홍합은 허로손虛勞損을 보하고 출산 후의 혈결血結과 복내냉통腹內冷痛을 다스리며 징가癥痂와 요통을 치료하고 모발을 윤택하게 하며 붕중대하를 치료한다. 불에 익혀 배부르도록 한 번에 먹는다."라고 하여 몸과 마음이 허약하고 피로한 증상인 허로손을 치료하고 배를 따뜻하게 만들어 주며 종양과 요통을 치료하며 모발을 윤택하게 하고 부정기 출혈이나 냉대하 등

부인질환에 매우 뛰어난 효과가 있음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1460년에 세조의 명에 의해 어의 전순의 全循義가 쓴 우리나라 최초의 식이서인 <식료찬요食療纂要>에서도 이러한 홍합의 효능에 전적으로 동의하여 각종 부인과 질환엔 거의 빠뜨리지 않고 홍합을 사용하고 있을 정도입니다.

홍합에는 암수가 있는데요, 살의 색을 보고 구분합니다. 암컷은 적황색(붉은색)울 띠고 수컷은 유백색(흰색)을 띠고 있습니다. 보통 암컷이 더 맛이 있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객관적인 차이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잘 삶은 시래기는 깨끗히 씻어 잘게 썰어두고, 홍합도 함께 잘게 다집니다.

찹쌀가루, 통밀가루, 된장, 고추장, 계란, 육수를 넣고 주물럭주물럭 반죽한 다음, 손질해 둔 시래기와 홍합을 넣고 다시 한 번 골고루 섞어줍니다.(되직한 반죽이 좋음)



팬에 견과유堅果油를 두르고 반죽을 한 숟갈씩 떠서 동글납작하게 꾹꾹 눌려가며 부쳐줍니다. 



땅콩과 잣은 둘 다 모유량을 늘려주는 최유제로 동서양 모두에서 예로부터 산모들에게 널리 사용되어 왔습니다. 2012년 북한에서 출판된 <민간료법과 건강>에 보면 젖이 잘 안 나올 때 사용하는 여러 가지, 자체적으로 상당히 검증된, 민간요법 처방들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는 거의 남북한 통틀어 우리민족이 예전부터 즐겨 사용해오던 여러 가지 최유제들을, 완벽한 연구방법은 아니지만, 동물실험이 아닌 실제 임상에서 수유모들에게 직접 사용한 결과들을 처음으로 체계적으로 정리한 결과물이라 매우 의미 있는 자료가 아닐 수 없습니다. 북한이 아니면 이런 자료 만들기가 거의 어려우므로 매우 의미가 있는데요, 그 중 땅콩과 잣의 효능에 대해 이렇게 언급하고 있습니다.


③ 잣송이 : 푸른 잣송이 한 개를 알채로 짓찧어서 물 두 사발을 두고 달여 100-150ml 될 때까지 졸인다.(푸른 잣송이가 없는 계절에는 잣 10g, 솔잎 또는 솔순 100g을 짓찧어서 우와 같은 방법으로 졸인다.) 이것을 한 번에 100-150ml씩 하루 3번 끼니 사이에 먹는다. 


* 림상검토자료 : 우의 방법으로 젖부족증 환자 57례를 치료한 결과, 한 주일 안에 49례에서 효과가 있었다.

⑪ 락화생 : 닦아서 가루 내어 한번에 4g씩 술 반잔에 타서 하루 3번 빈속에 먹는다.


중국에서는 많은 요리과정에서 콩기름보다는 땅콩기름落花生油을 더 많이 사용하는데요, 산후요리 중 기름이 들어가는 과정에 땅콩기름을 쓰면 좋겠다 싶어 여기저기 찾아봤는데 시판 제품을 찾을 수가 없더군요. 수요가 거의 없으니 수입을 안하나 봅니다.

그렇게 답답해 하며 지내던 중 우연히 인터넷 사이트에서 위의 견과유堅果油를 발견하게 되어 앞으로 적극 사용해 보려 합니다. 고소한 맛도 더해주고 모유량도 늘려주니 산후요리에 있어 필수품이라 하겠습니다. 가격도 비싸지 않더군요.^^



앞뒤로 잘 부친 장떡에 잣을 예쁘고 박아 넣고 접시에 담습니다. 된장과 고추장이 들어가 기본 간이 되어서 밥반찬에도 좋고, 간식으로도 훌륭합니다. 찹쌀가루를 넉넉히 넣어서 식을수록 쫀득한 질감이 살아나 더욱 맛납니다.^^

 

cf) 사용장비 : Pentax K-5, Pentax 35mm limit macro, Metz 52 AF-1, 라이트룸 5.7